20년형 (종합) | 연합뉴스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26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픽사베이

Cryptocurrency 거래에서 마진 콜을 피하는 방법?

마진 거래를 통해 거래자는 가격이 유리한 방향으로 움직일 경우 제한된 자본으로 상당한 이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가격이 항상 이와 같이 작동하는 것은 아니므로 거래자가 마진 호출을 처리하는 방법을 모르는 경우 거래자는 마진 호출 또는 잠재적인 청산에 직면할 수 있습니다.

다음은 마진 콜을 피하거나 청산 가능성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몇 가지 팁입니다.

1. 마진 콜 및 마진 콜 수준 이해

현재 하고 있는 일과 직면할 수 있는 일을 이해하는 것은 잠재적인 마진 콜 및 청산을 피하기 위한 첫 번째이자 중요한 단계입니다.

일부 트레이더는 기술적 분석, 진입/종료 지점, 잠재적 가격 변동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지만 자기자본, 무료 및 사용 마진 또는 마진 수준에는 그다지 집중하지 않습니다.

거래할 때 마진 콜이 놀라움이었다면 그 원인을 모를 가능성이 큽니다. 이것은 귀하의 현재 자산 및 포지션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포지션을 개설했음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마진 콜은 20년형 (종합) | 연합뉴스 마진 수준이 특정 수준 아래로 떨어지면 트레이더에게 마진 요구 사항을 충족하거나 위험을 감수하기 위해 조치가 필요하다고 경고합니다.

대부분의 경우 마진 콜은 자동화되며 브로커는 이메일이나 거래자가 선호하는 기타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통해 마진 콜을 보냅니다.

2. 보류 중인 주문을 잊지 마세요

많은 거래자들은 보류 주문을 할 때 잠재적인 마진 콜과 마진 요구 사항에 대해 생각하지 않습니다. 일반적으로 거래자는 보류 중인 주문을 하고 가격이 지정된 수준에 도달하거나 주문이 만료될 때까지 해당 주문을 열어둡니다.

보류 중인 주문은 아직 채워지지 않았기 때문에 마진이 적용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보류 중인 주문과 마진 요구 사항을 모니터링하지 않으면 적절하지 않은 시간에 채워져 마진 콜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보류 중인 주문을 할 때 잠재적인 증거금 요구 사항을 고려하고 이러한 포지션을 커버할 수 있는 여유 증거금을 유지하십시오.

3. 보호 명령 사용

손절매를 사용하여 포지션이 추가 손실을 입고 마진 콜을 받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손절매는 포지션을 열기 전이나 포지션이 이미 열려 있을 때 배치할 수 있습니다.

손절매 없이 거래하고 포지션이 계속 마이너스 영역에 있으면 잠재적 손실을 충당하기 위해 계정에 얼마나 많은 여유 증거금이 있는지에 따라 마진 콜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4. 한 번의 트레이드로 올인하지 마세요.

일부 20년형 (종합) | 연합뉴스 거래자는 전체 거래자의 잔액이 의존할 수 있는 하나의 거대한 포지션을 여는 것을 좋아합니다. 이러한 과신 거래는 마진 콜 또는 심지어 청산의 가능성을 높입니다.

이러한 상황을 피하기 위해 “스케일링”이라는 접근 방식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20랏의 가치가 있는 한 위치를 여는 대신 5랏으로 시작한 다음 가격이 당신의 방향으로 움직이면 다른 5랏으로 포지션을 확장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귀하는 귀하의 포지션을 확장할 금액과 레벨을 주로 설정할 수 있습니다.

포지션 스케일링은 여러 시장에서 거래하고 무엇에 집중해야 할지 잘 모르는 경우에도 유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전략 및 위험 관리에 따라 각 규모별로 다양한 손절매를 사용하고 이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관련 수업

거래 전략: 스윙 거래 설명

거래 전략: 두피 거래 설명

거래 전략: 데이 트레이딩 설명

University

CEX.IO는 암호화폐 커뮤니티에 대한 사람들의 사랑으로 만들어졌습니다.

CEX.IO Corp., CEX.IO Limited and CEX Overseas Ltd are collectively managing the CEX.IO platform.

CEX.IO Corp. (NMLS# 1804170) serves United States residents only in jurisdictions where it is licensed to operate as a Money Service Business (MSB Activities 409 499). Registered address: 900 E Diehl Rd STE 110, Naperville, IL 60563, USA.

CEX.IO Limited (No. 116846) serves customers from the European Union and European Economic Area (EEA) and is regulated by the Gibraltar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s a DLT Provider under the authorization number: FSC0686FSA. Registered Address: 8-10 Queensway Montagu Pavilion Gibraltar GX11 1AA.

CEX Overseas Ltd (No. 2046189) serves customers throughout countries all over the world in which it operates. Registered address: Craigmuir Chambers, Road Town, Tortola, VG 1110, British Virgin Islands.

'월가 마진콜 사태' 한국계 투자가 빌 황 체포…"최대 20년형"(종합)

아케고스 캐피털 설립자 빌 황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국제 금융회사들에 100억 달러(약 12조6천억 원)의 손실을 안긴 한국계 미국인 투자가 빌 황(한국명 황성국)이 미국 연방 검찰에 체포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남부지검이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 설립자인 황씨와 패트릭 핼리건 재무담당 최고책임자(CFO)를 체포해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고 보도했다.

황씨가 기소된 것은 지난해 3월 국제 금융계를 흔든 마진콜 사태 때문이다.

아케고스 캐피털은 파생상품인 총수익스와프(TRS)와 차액거래(CFD) 계약을 통해 보유자산의 5배가 넘는 500억 달러(약 63조 원) 상당을 주식에 투자했다.

그러나 아케고스가 자금을 빌려 투자한 주식이 급락하게 되자 증거금을 추가로 납부해야 하는 마진콜 상황이 발생했다.

골드만삭스 등은 발 빠르게 담보로 잡은 주식을 블록딜로 처분해 손실을 최소화했지만, 다른 금융회사들은 블록딜의 여파로 주가가 더욱 내려가면서 손실을 보게 됐다.

이에 대해 검찰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황씨 등이 금융회사들을 속여 거액을 차입했고, 이를 자신들이 보유 중인 주식에 대한 파생상품에 투자함으로써 주가를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에 따르면 아케고스의 레버리지 비율은 한때 1천%에 달하기도 했다.

검찰의 기소 내용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질 경우 황씨 등은 최대 20년 형이 가능하다.

빌 황 기소 내용을 설명하는 뉴욕 검찰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뉴욕 남부지검의 대미언 윌리엄스 검사가 기자회견에서 빌 황 기소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2022.4.27 [email protected]

그러나 황씨는 이날 법원에서 검찰의 기소는 부당하다면서 무죄를 주장했다.

황씨의 변호사는 성명을 통해 "의뢰인은 어떠한 잘못도 하지 않았다. 또한 검찰이 주장하는 범죄의 증거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법원은 이날 황씨에게 보석을 허가했다.

지난해 발생한 마진콜 사태로 아케고스와 거래한 국제 금융회사들의 손실액은 100억 달러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크레디트 스위스의 손실 규모는 55억 달러(약 7조 원)에 달하고, 미국의 투자은행 모건스탠리의 손실액은 9억1천100만 달러(약 1조1천억 원)로 확인됐다.

마진콜 거래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2.06.24 11:08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파이낸셜리뷰=전완수 기자] 6월 들어 국내 증시가 역대급 하락세를 보이면서 기초자산과 연계돼 수익률이 결정되는 파상생품시장이 흔들리고 있다.

      이에 ‘마진콜 사태’ 악몽이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국예탁결제원 세이브로에 따르면 23일 기준 6월 동안 국내 주가연계증권(ELS)의 조기상환액은 4848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4월과 5월 각각 1조7891억원, 6880억원이 조기상환된 것을 감안하면 불과 두달여만에 조기상환 규모가 4분의 1수준으로 내려간 셈이다. 증시 상승기였던 지난해 4월과 5월의 ELS 조기상환액은 각각 7조4665억원, 3조8512억원에 달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초기 발생했던 마진콜 사태가 재현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당시 주가 급락으로 일부 대형증권사가 하루만에 1조원이 넘는 추가담보 요구, 즉 마진콜을 받으면서 단기자금시장에서 신용경색 우려가 커지는 등 시장에 적지 않은 충격파를 줬다.

      마진콜이란

      마진콜이란 선물계약의 예치증거금이나 펀드의 투자원금에 손실이 발생, 추가 증거금을 내야 하는 것을 말한다. 증거금이 모자랄 경우 증거금의 부족분을 보전하라는 전화(call)를 받는다는 뜻에서 붙여졌다.

      마진콜이 발생하면 반드시 빚 상환 현상으로 연결되며, 투자자산 회수에 따른 자산가격 하락과 유동성 확보로 인한 유동성 경색 현상이 발생하기도 한다.

      마진콜에 응하지 못할 경우 거래소는 자동반대매매(청산)를 통해 거래계약 관계를 종결시킨다. 원래는 선물거래에서 사용되는 용어였으나 펀드 등에도 일반화됐다.

      전국투자교육협의회

      저금리인 은행금리는 만족스럽지 못하고 주식 보다는 채권이 안정적이라는 판단에 신용등급 BBB 급 채권에 투자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

      2 년 만기 채권이었는데 , 만기일 6 개월을 남겨둔 시점에 시장에 투자한 회사의 분식회계 소문이 나돌더니 급기야 원리금 지급이 힘들다는 연락을 받게 됩니다 . 회사가 부도상황에 놓인 거죠 .

      위의 두 사례를 거래상대방 리스크 또는 신용리스크 라 말합니다 .
      계약 또는 약속에서 중요한 것은 이행 여부입니다 . 공수표가 남발하는 환경에서는 상대방을 믿지 못하기 때문에 계약 자체가 성립되기 힘들겠죠 ?

      파생상품의 본질은 계약입니다 . 따라서 거래상대방의 신용도가 무척 중요한 변수입니다 .
      계약이 맺어지는 파생상품시장에서 투자자들이 거래상대방의 신용을 의심하게 되면 활발한 거래는 힘들 것입니다 . 의심하게 되면 확인해야 하며 , 확인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활발한 거래를 기대하긴 힘들겠죠 .

      그래서 선물거래소는 20년형 (종합) | 연합뉴스 이러한 신용리스크를 낮추기 위해 방법을 고안하게 됩니다 .

      거래소가 거래상대방에 개입하여 증거금을 받고 이를 매일 관리하여 계약불이행 가능성을 줄인 것입니다 . 이로써 선물거래소에서 거래되는 파생상품은 신용리스크를 획기적으로 낮추게 되었으며 거래량이 큰 폭으로 증가하게 됩니다 .

      장내파생상품이란 장내 , 즉 시장 내에서 거래되는 상품을 말합니다 .

      한국거래소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면 거래소에 상장되어 있는 파생상품이 쭉 나열되어 있습니다 . 이 상품들이 모두 장내파생상품인 거죠 . 장내파생상품은 거래소에서 상장하고 관리하기 때문에 계약불이행 위험은 사실상 거의 없다고 봐도 됩니다 .

      거래소는 거래 상대방 모두에게 증거금을 받고 , 매일 장 마감 후 증거금 관리에 들어갑니다 . 이를 일일정산 (Daily Marking to Market) 이라 하며 , 계약불이행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함 입니다 .

      예를 들어
      A 투자자가 주식시장의 상승을 예상하여 코스피 200 선물에서 롱포지션 ( 매수 ) 을 취했습니다 . 코스피 200 선물의 위탁증거금이 충분한지 확인 후 매수주문에 들어갔습니다 . 그런데 기대와 달리 시장이 하락하여 마감하였습니다 .

      그러면 거래소는 일일정산을 하면서

      롱포지션을 취한 A 투자자의 증거금에서 하락한 만큼 돈을 빼 내어 숏포지션 ( 매도 ) 을 취한 투자자에게 넣어줍니다 . 다음 날도 시장이 하락하였다면 거래소는 A 투자자 증거금에서 숏포지션으로 돈을 넣어주는 일일정산을 하게 됩니다 .

      시장이 계속 하락하여 증거금 수준이 10% 에 밑돌면 거래소는 롱포지션 쪽의 계약 위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증거금 추가 납부를 요구하게 됩니다 .

      이를 마진콜 (Margin Call, 추가담보금 요청 ) 이라 말합니다 . 마진콜을 하는 이유는 롱포지션을 취한 투자자 A 가 시장과 반대 포지션을 가지고 있어 불리한 입장에 놓여 있으며 , 잠재적으로 계약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입니다 .

      따라서 계약을 계속 유지하고 싶다면 담보금 ( 증거금 ) 을 더 넣으라는 요청을 하는 것입니다 . 만약 거래소 요청에 응하지 않는다면 거래소는 A 투자자의 롱포지션을 강제적으로 청산 , 즉 매도해 버립니다 . 상당히 강력한 관리 방법이며 , 포지션을 유지하고 싶다면 마진콜에 응할 수밖에 없습니다 .

      가격이 오르면 오르는 대로 내리면 내리는 대로 계약당사자 중 한쪽은 반드시 불리하게 됩니다. 거래소는 불리한 측의 계약불이행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서 일정 수준의 증거금이 항상 유지될 수 있도록 일일정산을 하는 것입니다 . 그렇지 않다면 증거금이 계약이행 담보금의 기능을 상실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거래소의 이런 역할로 장내파생상품을 거래하는 투자자는 사실상 신용리스크를 걱정할 이유가 거의 없습니다 .

      제도적 장치가 잘 마련되어 있기 때문에 거래하면서 나의 거래상대방이 누구인지 , 신뢰할만한지 등을 알 필요가 없는 것입니다 .

      게다가 내가 계약을 파기하고 싶다면 즉시 반대매매를 통하여 , 즉 롱포지션을 가진 투자자는 매도를 , 숏포지션을 가진 투자자는 환매가 가능합니다 . 장내파생상품은 개념상 계약이지만 , 실제 매매에서는 유가증권과 유사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

      [ 증거금 관리 , 이건 알아두세요 ]

      증거금 관리에 대해서 주의해서 볼 대목이 있습니다 .

      위의 사례에서는 편의상 개별 투자자의 증거금 관리를 거래소에서 직접 하는 것으로 설명하였지만 , 실제는 증권사의 증거금 관리를 거래소에서 하고 개별 투자자들의 증거금 관리는 증권사에서 합니다 . 따라서 개별 투자자의 마진콜도 증권사에서 합니다 .

      장외파생상품은 거래소 시장 밖에서 거래되는 모든 파생상품입니다 .
      당사자끼리 일대일 거래 이기 때문에 거래소의 중재나 관리는 일체 없습니다 . 계약의 이행 보증을 위한 증거금도 당연히 존재치 않으며 , 관리의 책임은 전적으로 거래 당사자에게 있습니다 .

      모든 책임은 거래 당사자에게 전적으로 있음

      계약의 조건 , 예를 들면 만기일 , 최종 결제방법 등등 모든 것은 당사자끼리 합의에 의해 결정 하게 됩니다 . 이러한 조건을 담은 두툼한 계약서도 있습니다 .

      장외파생상품 계약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부동산계약을 생각하면 이해가 쉽습니다 . 부동산 중개업자 주관 하에 거래 당사자끼리 만나서 계약서를 작성하고 도장을 날인하며 계약을 체결합니다 .

      계약서의 내용도 거래당사자의 합의에 따라 변경도 가능합니다 . 전적으로 거래 당사자의 합의에 따른다는 점이 부동산 계약과 매우 유사합니다 . 계약불이행의 책임도 거래당사자에게 있습니다 .
      따라서 장외파생상품은 신용리스크 관리가 중요한 이슈 가 됩니다 .

      장외파생상품은 개인간 거래 보다는 금융회사간 거래가 대부분입니다 .

      그럼 , 금융회사들은 거래상대방 리스크를 어떻게 관리할까요 ?
      신용평가회사라고 들어보셨을 겁니다 . 글로벌 신용평가회사로는 S&P, 무디스 , 피치 등이 있으며 , 우리나라는 한국신용평가 , 한국기업평가 , 나이스신용평가 등이 있습니다 .

      신용평가회사는 회사의 신용도를 분석하여 A 등급부터 C 등급까지 줄을 세웁니다 . A 가 많을수록 신용도가 높은 회사이며 B, C 로 내려갈수록 신용도가 떨어집니다 .

      이러한 등급을 참고한다면 아무래도 위험한 거래상대방을 피할 수 있을 것입니다 .

      만약 등급이 없는 거래상대방과 거래를 해야 한다면 재무제표 , 기업평판 , 매출 전망 등을 참고하여 상대방을 분석해야 합니다 . 만약 분석을 제대로 하지 못하여 거래상대방이 부도가 난다면 상당한 손실은 불가피 합니다 . 여기서 금융회사 간 능력차이가 나타나는 것입니다 .

      개인투자자 입장에서 아주 흔한 장외파생상품 투자는 ELS, DLS 입니다 .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