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변동성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9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본 연구에서는 금융시장간의 변동성과 금융시장의 변동성과 주택시장 변동성간의 상호 연계성을 VAR 모형을 이용해 실증적으로 비교분석한다. 분석결과, 첫째로 환율변동성이 금융시장의 변동성 중에서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고, 주가와 이자율 변동성 순으로 나타났다. IMF 외환위기 전후 금융시장의 변동성은 외환위기 이전보다 이후기간에 더 크게 나타났다. 둘째로 금융시장 변동성간 상관관계는 주가와 환율변동성 간의 상관관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금융시장 변동성과 주택시장 간의 상관관계는 이자율변동성과 주택시장 변동성간의 높은 상관관계를 보였다. 금융시장 변동성과 주택시장의 변동성간의 연계성은 IMF 외환위기 이전보다 이후기간에 통계적 유의성을 보였다. 셋째로 금융시장간 상호연계성이 시장 변동성 높은 것으로 보였고, 금융시장 변동성 중 환율변동성 충격이 주가변동성 확대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자율변동성 증대는 외환위기 이후 주택시장의 불확실성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주택시장의 안정화를 위해 이자율변동성을 중점 지표로 관리할 필요성이 있다.

Using the VAR model, this paper analyzes empirically relationship among financial mrket - using interest rate, stock price, and exchange rate – volatility. Also this study investigates the relationship among financial market volatility, housing market volatility, and price volatility. To achieve this research purpose, interest rate volatility, stock price volatility and exchange rate volatility were used as variables of financial market volatility. The results of analysis are as follows. Firstly, exchange rate volatility was found to be the largest among in the financial market, followed by stock price, and interest rate. The volatility of the financial market before and after the IMF foreign exchange crisis was greater in the post period than in the pre-IMF foreign exchange crisis period. The volatility of the financial market are found to be rather greater in post period than in the pre-IMF foreign exchange crisis period. Secondly, the correlation among financial market volatilities was found to have the highest correlation between stock price volatility and exchange rate volatility. It is found to be strong the correlation between interest rate volatility and housing market volatility. The relationship between financial market volatility and housing market volatility was found to be statistically significant in the post-IMF foreign exchange crisis period. Third, the relationship among financial markets is revealed to be high, and among financial market volatilities, the impact of exchange rate volatility was found to have the greatest effect on the increase of stock price volatility. Increasing interest rate volatility was found to increase uncertainty in the housing market after the IMF foreign exchange crisis period.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manage interest rate volatility as a key indicator to stabilize the housing market.

투자전략 - 변동성 낮은 주식 위주로 바꾸면 유리

올 초까지 시장은 변동성이 비교적 낮은 기간을 상당히 오래 경험했다. 3월 이후에는 상황이 바뀌어서 변동성이 특별히 높아졌다. 일반적으로 시장의 변동성은 '빅스(VIX)' 지수로 자주 측정되곤 한다. S&P500 지수의 단기 변동성에 대한 시장지표로 이 수치가 높을수록 시장의 변동성이 높은 환경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지난 2012년 이후 일별 종가 기준 빅스는 9~40 사이에서 유지됐다. 사실 2018년 이후 35 이상을 기록한 적은 두 차례였다. 2012년부터 2017년에 걸친 6년 사이에도 단 두 차례였다. 변동성은 분명 수익을 내는 것과 관련해서는 불리한 조건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이를 피하기 위해 주식을 파는 것은 오히려 손실을 확정하고, 잠재적 수익을 포기하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최근 하락장에서 많은 투자자들이 이런 실수를 했다. 저점을 찍고 돌아선 상승장을 다 놓친 것이다.

*불확실한 시장환경 속의 투자전략= 물론, 현재 시장환경은 여전히 불확실한 변수들이 많다. 추가 하락장을 전혀 배제할 수 없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시장 변동성 때문에 투자하지 않고 '타이밍'을 하려고 하는 것은 별로 권장할 만한 접근법이라고 할 수 없다. 대신 이런 환경에선 변동성이 낮은 투자전략을 고려해볼 수 있을 것이다.

변동성이 낮은 투자전략이란 역사적으로 변동성이 낮았던 주식군 위주로 투자하는 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S&P500의 낮은 변동성 지수는 해당 지수에 속한 주식들 중 지난 12개월 동안 변동성이 가장 낮았던 100개 종목에 투자한다. 이런 접근법은 크게 두 가지의 장점이 있다고 할 수 있다.


하나는 주식투자를 철회하지 않고 계속한다는 점이다. 그래서 주식시장이 주는 수익 잠재성에 계속 노출되는 것이다. 물론, 시장 전체보다는 모자랄 수 시장 변동성 있다. 그러나 역사적으로 전체 시장 상승의 약 75% 정도는 따라간다고 볼 수 있다. 둘째는 반대 효과다. 하락장에서의 손실 폭은 전체 시장의 50% 미만일 수 있다. 5% 이상의 하락세를 보인 약세장에서 특히 효과를 볼 수 있는 부분이 낮은 변동성 투자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실제로 이런 시장환경에서는 낮은 변동성 투자가 시장 전체보다 3~4% 정도 수익이 높았다.

*은퇴플랜과 낮은 변동성 투자= 변동성이 높은 시기에 모든 투자자가 주식 위주로 투자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각자 처한 상황과 목적에 따라 다를 수 있고, 달라야 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은퇴투자도 앞서 언급한 낮은 변동성 지수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형 펀드(ETFs) 등을 통해 증시가 주는 잠재적 수익성의 상당 부분을 계속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변동성이 높으면 낮은 변동성 지수 투자도 당연히 손실이 날 수 있다. 50% 손실이 25~30% 손실 선에서 그칠 수 있겠지만, 이 역시 큰 손실일 수 있다. 특히 은퇴가 가까운 투자자들은 이만한 손실도 피해야 할 위험일 것이다.

이런 경우는 다르게 접근하는 것이 필요할 수 있다. 시장 변동성을 고려한 투자를 어느 정도 유지하더라도 시장 변동성을 완전히 배제한 투자 방식 역시 함께 활용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여러 차례 언급한 바 있지만, 지수형 연금은 이런 용도에 매우 적절하다. 시장 하락에 따른 손실이 없기 때문이다. 포트폴리오 전체의 변동성과 리스크(risk)를 낮추는 분산투자 자산으로 채권을 대신할 수도 있다. 동시에 시장환경과 상관없는 평생 보장 소득을 제공해줄 수 있기 때문에 은퇴 시기가 5~10년 안팎이라면 적극적으로 고려하는 것이 좋다.

낮은 변동성 투자는 일반적인 주식투자에서는 손실 리스크 관리를 위해 잠재적 수익성을 일정 부분 희생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지수형 연금에서는 제한적 수익성에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한다. 최근 수년 동안 지수형 연금에서도 낮은 변동성 지수 투자가 적극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지수형 연금의 수익률은 일반적으로 채권 자산의 수익률과 비슷한데 낮은 금리환경으로 인해 수익성에서 돌파구가 필요하다는 인식 때문이다. 안전성 위주의 자산이기는 하지만 낮은 변동성 주가지수 투자를 통해 주식시장의 수익률을 일부 끌어온다는 계산에 따른 것이다.

*고품질(Quality) 종목 투자= 시장의 불안 요소가 높은 시기에는 또 고품질 종목 위주의 투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기업의 펀더멘틀과 사업성, 현금 유동성, 낮은 채무율 등 재무상태 전반이 건전한 기업주 위주로 투자하는 것이다. 이런 투자는 꼭 개별 종목 투자가 아닌 역시 ETFs를 통해 투자할 수도 있다.

고품질 투자는 상승장에서는 시장보다 못할 수 있지만, 약세장에서는 유리할 수 있다. 이른바 '방어주'라고 볼 수 있다. 포트폴리오 전체를 방어적 성격이 강한 투자 위주로 갈 필요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포트폴리오의 일부를 이런 투자종목에 배치하는 것도 요즘과 같은 불투명한 시장환경 속에서는 충분히 활용 가치가 있을 것이다.

변동성이 높은 시기는 손실 위험이 높은 시기인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는 곧 기회가 될 수도 있는 시기이다. 역사적으로도 변동성이 높았던 시기의 뒤에는 높은 수익성이 뒤따라왔다. 내 투자목적과 상황, 투자성향 등에 따라 낮은 변동성 투자, 고품질 투자, 지수형 연금 활용 등 다양한 접근법을 통해 적절한 수준의 리스크 관리 투자전략을 세워보자.

변동성이란? 주식변동성 주가변동성 뜻과 주식시장 변동성 및 주가 저변동성 고변동성 개념

변동성이란 무엇인지 주식변동성 주가변동성 뜻과 주식시장 변동성 및 주가 저변동성 고변동성 개념을 설명합니다.

변동성이란 어떤 특정 성질이 변화를 통해 움직이려고 하는 성질 및 그 정도를 뜻 합니다.

주식시장 변동성이란 특정 주식시장의 투자 자금 움직임이나 투자 주체의 투자력이 주식시장 내외부적 요인에 의해 움직이는 성질 및 그 정도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식시장 변동성이 높은 경우, 국내외 경제, 정치, 사회적 이슈와 이벤트를 비롯해 해외 주식시장의 가격 움직임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특성을 보입니다.

주식시장 변동성이 높아질 경우, 주식시장에 상장된 주식을 비롯한 각종 투자 상품 매매와 그 가격 움직임과 크기에 직간접적인 영향력이 비교적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주식시장 변동성이 낮은 경우, 국외에서 벌어지는 각종 이슈와 이벤트에도 주식시장에 상장된 주식을 비롯한 각종 투자 상품 가격 움직임과 그 크기가 비교적 적다고 볼 수 있습니다.

변동성 낮은 주식시장은 변동성 높은 주식시장에 비해 상대적으로 안정성이 높은 주식시장이라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주식시장 변동성이 높다면, 작은 이슈에도 주식시장 전체가 크게 들썩이는 특징이 있습니다.

주가변동성이란 주식의 주가가 경제, 정치, 기업, 주식시장, 투자 환경 등 다양한 내외부적 요인에 의해 움직이는 성질 및 그 정도를 뜻 합니다.

주식변동성은 대체적으로 주식의 주가 변동성을 뜻하며, 주식변동성과 주가변동성은 같은 의미로 사용됩니다.

변동성 높은 주식의 경우, 경제 상황에 민감하게 반응하여 주가급등 혹은 급락을 보이는 특성을 보이고 있습니다.

변동성 낮은 주식의 경우, 변동성 높은 주식과는 상이하게 다양한 내외부적 자극적인 요인에도 주가가 크게 반응하지 않는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주가변동성은 이 처럼 기업의 내외부적 요인에 의해 회사 주가가 받는 일종의 피영향력과 그 정도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가 고변동성은 주가가 기업의 내외부적 요인에 의해 높은 영향을 받는 주식의 주가 특성을 뜻 합니다.

주가 저변동성은 주가 고변동성 주식에 비해 기업의 내외부적 요인에 의한 피영향력이 낮은 주식의 주가 특성을 뜻 합니다.

주식변동성이 높고 낮은 것은 장점과 단점이 각각 있습니다.

저변동성 주식과 고변동성 주식은 상호 보완적인 관계로써 각각의 장점을 살펴보게 되면 상대방의 특성이 곧 단점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저변동성 주식과 고변동성 주식의 장점과 단점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주가 변동성 높은 주식의 경우, 내외부적 이슈나 이벤트에 쉽게 반응하게 되므로 주가 쉽게 변하게 되므로 투자자에게 보다 빠르고 높은 수익을 제공할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주가 변동성 높은 주식의 경우, 단기적 혹은 중기적 관점에서 주가 변동성으로 인한 수익의 폭이 상대적으로 주가 변동성이 낮은 주식보다 큽니다.

이에 따라 주가 변동성 높은 주식은 단기 주식 투자 혹은 중기 주식 투자에 유리한 측면이 있습니다.

주가 변동성 낮은 주식의 경우, 내외부적 이슈나 이벤트 혹은 환경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게 되므로 악재가 많은 주식 시장에 강한 특징이 있습니다.

주가 변동성이 낮은 이유 중 하나는 기업의 내재적 가치 평가가 외부적 요인에 의한 가치 평가 절하 요인을 상회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주가 변동성 낮은 주식의 경우, 기업의 내재적 가치에 촛점을 맞춘 투자가 주류를 이룬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 결과 주가 변동성 낮은 주식은 악재가 산재한 경제 상황 혹은 주식시장에서 특히 그 중요성과 가치가 부각되는 됩니다.

주식 변동성의 특징 중 하나는 쉽게 변하지 않는다는 점 입니다.

주가변동성이 쉽게 변하지 않는 이유 중 하나는 기업의 수익 분야와 내재적 가치가 쉽게 변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어떤 기업이 A 사업 분야에서 수익을 잘 내고 있는데 갑자기 B 사업 분야로 진출하면서 A 사업 분야를 없애는 일이 거의 없는 것과 같은 논리 입니다.

뿐만 아니라, 기업의 내재적 가치 역시 수익성이 점증적으로 개선되거나 악화되는 것이 일반적이지 갑작스럽게 변화되는 경우는 일반적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주가 변동성이 쉽게 변하지 않는다고 해서 변하지 않는 요소로 착각해서는 안됩니다.

그래서 주식 투자 시 자신이 투자하는 주식의 변동성 점검은 필수적인 작업입니다.

주가 변동성 점검을 위해서는 주식 베타값을 기초로해서 주식 주가 움직임이 주식시장에 얼마나 민감하게 반응하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주식시장 변동성 그리고 주가 변동성과 그 변화는 주식 투자자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해주기도 하며 한편으로는 위기가 다가올 것 임을 알려주는 중요한 단서가 됩니다.

본 연구는 투자자들의 많은 투자의 대상이 되고 있는 주식시장과 채권시장 변동성의 관계를 연구한 논문으로 관측변동성에 대해서만 연구한 기존논문들과는 차별적으로 상태공간모형에 의해 추정된 영속적 변동성과 일시적 변동성에 대해서도 분석하였다. 동시기적 상관관계분석에서는 관측변동성, 영속적 변동성의 경우에는 상관관계가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일시적 변동성은 상관관계가 유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태적 관계분석에서는 관측변동성은 시차 4, 5에서 채권시장이 주식시장을 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영속적 변동성의 경우에는 서로 양방향으로 영향을 미치는 상호작용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변동성 중에서 추세부분이 피드백관계를 갖는 것으로 판단된다. 잡음거래로부터 발생되는 일시적 변동성의 경우에는 시차 4, 5, 6의 경우에 국고채 일시적 변동성이 KOSPI 일시적 변동성에 대해 선도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investigate the relationship between KOSPI volatility and KTB(Korea Treasury Bond) volatility. As a distinguishing feature from prior studies, observed volatility is decomposed into permanent volatility and temporary volatility by state-space model in this paper. Permanent volatility is modelled as a random walk process becuase it is trend component. And temporary volatility is assumed as an AR(1) process because it passes away with time. This paper focuses on permanent volatility and temporary volatility, respectively. Because the coefficient of asymmetric volatility term is statistically significant, KOSPI observed volatility and KTB observed volatility are estimated by GJR GARCH model. This means that bad news have high volatility than good news. In the correlation analysis, it is found that there are statistically significant contemporaneous correlations in the cases of observed volatility and permanent volatility. But there is statistically insignificant correlation in the case of temporary volatility. To investigate the dynamic relationship between KOSPI volatility and KTB volatility, Granger causality test is carried out. I summarize the results of empirical analysis as followings. First, observed volatility of KTB Granger causes observed volatility of KOSPI for lagged days 4 and 5. Second finding is that there is bidirectional relation between permanent volatility of KOSPI and permanent volatility of KTB for lagged days 3, 4, 5, and 6. Third finding is that, in the case of temporary volatility, there is no Granger causality for lagged days 1, 2, and 3.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investigate the relationship between KOSPI volatility and KTB(Korea Treasury Bond) volatility. As a distinguishing feature from prior studies, observed volatility is decomposed into permanent volatility and temporary volatility by state-space model in this paper. Permanent volatility is modelled as a random walk process becuase it is trend component. And temporary volatility is assumed as an AR(1) process because it passes away with time. This paper focuses on permanent volatility and temporary volatility, respectively. Because the coefficient of asymmetric volatility term is statistically significant, KOSPI observed volatility and KTB observed volatility are estimated by GJR GARCH model. This means that bad news have high volatility than good news. In the correlation analysis, it is found that there are statistically significant contemporaneous correlations in the cases of observed volatility and permanent volatility. But there is statistically insignificant correlation in the case of temporary volatility. To investigate the dynamic relationship between KOSPI volatility and KTB volatility, Granger causality test is carried out. I summarize the results of empirical analysis as followings. First, observed volatility of KTB Granger causes observed volatility of KOSPI for lagged days 4 and 5. Second finding is that there is bidirectional relation between permanent volatility of KOSPI and permanent volatility of KTB for lagged days 3, 4, 5, and 6. Third finding is that, in the case of temporary volatility, there is no Granger causality for lagged days 1, 2, and 3.

시장 변동성

시장 변동성, 이렇게 대처하라

    본문 폰트 크기 조정 본문 폰트 크기 작게 보기 본문 폰트 크기 크게 보기 가

지금처럼 시장 변동성이 급증하면 불안해지기 마련이지만, 보면 정상적인 일이고, 이것이 바로 장기 투자의 특징이다. 물론 즐거운 일은 아니지만, 오랜 기간 투자하다 보면 주기적으로 시장이 급락하는 모습을 지켜볼 수밖에 없다. 따라서 시장이 급락한다고 해서 투자 원칙을 바꿀 이유가 전혀 없다.

하지만 시장이 미끄러지는 모습을 가만히 앉아서 지켜보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때문에 누구나 “뭔가 해야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다. 투자자마다 다 다르겠지만, 시장 변동성이 닥칠 때 투자자는 다음과 같은 사항을 지켜야 한다.

최근의 시장 움직임 때문에 매도하고 싶다면, 그 충동을 억제하라 . 시장이 하락할 때 주식을 매도하게 되면, 일시적인 손실을 영구적 손실로 확정시킬 수 있다. 감정적으로 힘들더라도 끝까지 버티는 것이 포트폴리오에 더 바람직한 행동이다. 그렇다고 맹목적으로 붙들고 있어야 한다는 뜻은 아니지만, 소음과 공포에 좌지우지되지 말고, 투자의 미래 전망과 포트폴리오에서의 역할을 고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시장 변화에 맞게 매매 방식을 조정하라 . 변동이 심한 시장에서도 매매를 해야 한다면, 주문을 낼 때 현재의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 스톱 주문과 스톱 리밋 주문 같은 방어적인 조치를 통해 기존 포지션의 미실현 이익을 보호하거나, 잠재적 손실을 제한할 수 있다.

긴 안목으로 보라 . 시장은 일반적으로 오르락내리락하며, 오래 투자를 하다 보면 몇 차례의 시장 급락을 경험하게 된다. 하지만 약세장(시장이 20% 이상 하락한 시기)시장 변동성 은 역사적으로 강세장보다 상대적으로 짧았다. 1966년 이후 약세장은 평균 505일 진행되었고, 최장기간은 915일이었지만, 이후 거의 5년 동안의 강세장이 이어졌다. 시장이 상승 또는 하락하는 시점을 잡기란 거의 불가능한 일이므로, 투자자들은 소음을 무시하고 원래 계획에 계속 집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S&P 500의 일간 수익률을 기준으로 한다. 약세장은 전 고점에서 누적해 20% 이상 하락한 기간을 말한다. 이 기간은 전 고점에서 20% 이상 하락한 후 바닥을 이룰 때까지의 거래일 수로 측정된다. 아래 차트를 보면, 약세장들 사이의 간의 기간이 강세장이다.)

위험 감수 성향을 재검토하라 . 시장이 변동성을 보이면, 처음 자신이 생각했던 것만큼 포트폴리오 손실을 견디지 못한다는 사실을 비싼 대가를 치르고 배우는 투자자들이 있다. 마찬가지로, 몇 년 전에 감수해 두었던 위험이 현재의 상황과 연령대에는 더 이상 적절하지 않을 수 있다. 투자를 일찍 시작할수록 (주식 비중을 높이는) 공격적인 자산 배분이 큰 수익률로 이어지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자산을 방어적으로 배분해야 한다. 후반부에도 공격적인 자산 배분을 하면, 시장 급락이 일어나면 회복이 불가능할 수도 있다. 때때로 시장 급락은 포트폴리오 비중 재조정을 고려하기 위한 알람 역할을 할 수 있다.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확보하라 . 시장 변동이 증가하면, 투자자가 적절하게 다각화해 두었다고 생각한 포트폴리오가 실제로는 그렇지 않음이 드러날 수 있다. 최근 포트폴리오를 확인해보지 않아 각 자산의 상태가 어떤지 모르고 따라서 목표로 한 비중이 어떤지도 모른다면, 지금이 포트폴리오를 재조정할 좋은 시점이다.

방어적 자산을 포함시켜 포트폴리오의 안정성을 높여라 . 현금과 현금 등가물, 국채 등과 같은 방어적 자산은 주식이 하락할 때 포트폴리오를 안정시키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향후 몇 년 내에 포트폴리오에서 일정 자금을 빼낼 예정이라면, 해당 자금은 현금이나 단기 국채로 가져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들 자산은 주식에 비해 유동성도 좋을 뿐만 아니라 변동성도 낮다. 그렇게 해만 하락장에서 주식을 팔지 않아도 된다.

필요하다면 포트폴리오를 재조정하라 . 시장이 변하면, 기존의 포트폴리오의 비중 역시 변할 수 있다. 따라서 시간이 지나면서, 포트폴리오에서 가치가 상승한 자산의 비중은 커지고, 감소한 자산의 비중은 줄어든다. 포트폴리오 재조정이란 비중이 커진 자산은 그만큼 매도하고, 비중이 작아진 자산은 그만큼 매수하는 것이다. 또한 재조정은 정기적으로 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