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 중지 사태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8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크라이나 러시아 사태 이미지. [사진=아이뉴스24 DB]

NSP통신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정부는 국제사회의 대러 금융제재에 추가 동참하기로 했다. 러시아 중앙은행 및 국부펀드, 러시아 국책은행인 로시야(Rossiya) 은행과의 금융거래 중단을 결정했다.

7일 기획재정부는 “우크라이나 사태 동향 및 미·EU 등 주요국의 대(對)러 제재 조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러 금융제재에 추가 동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중앙은행·국부펀드와의 금융거래 중단은 다음날인 8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다만 농산물 및 코로나19 의료 지원, 에너지 관련 거래 등 미국에서 일반 허가(General License)를 발급해 예외적으로 거래를 허용한 분야·은행에 대해서는 동일한 기준으로 거래를 허용한다.

예를 들어 미국은 일반허가를 발급해 6개 은행과의 에너지 관련 거래는 6월 24일 오전 12시 1분(미국 동부 표준시)까지 허용된다. 단 관련 거래가 미국 금융기관과 스베르방크(Sberbank)의 환거래, 미국 금융기관 내 러시아 중앙은행 자산, 러시아 국고채, 제재 대상인 러시아 개인 등과 관련되지 않아야 한다.

이와 함께 거래 중지 사태 지난 2일 EU가 발표한 7개 스위프트(SWIFT) 배제 대상 은행 중 우리 정부가 지난 1일 결정·발표한 금융거래 중단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로시야(Rossiya) 은행과의 거래 중단도 시행한다. 이로써 로시야(Rossiya), VEB, PSB, VTB과 러시아 3대 금융기관으로 꼽히는 오트크리티예(Otkritie), 소보콤(Sovcom), 노비콤(Novikom) 등이 제재 대상으로 결정됐다.

로시야 은행은 미 재무부가 2014년 3월 크림반도 사태 당시 이미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바 있어 우리 정부도 별도의 유예기간 없이 오는 8일부터 금융 거래를 중단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정부는 총 11개 기관 및 자회사에 대한 거래 중단을 결정했고 러시아 국고채 투자는 지난 2일부터 중단된 상황이다.

스위프트 배제는 EU 발표에 따라 7개 은행에 대해 오는 12일(벨기에 브뤼셀 시간 기준, 거래 중지 사태 한국 기준 13일 오전 8시)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제재 조치 이행 과정에서 금융기관 및 국민·기업 등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유예기간, 미 정부의 일반허가에 따라 허용되는 거래 유형 등 상세 내용을 안내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초점] 은행권 러시아 관련 금융거래 중단…소비자는 '패닉'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러시아와 관련된 금융거래가 일제히 막히면서 현지 교민과 유학생부터 관련 펀드 투자자들까지 소비자들이 패닉에 빠졌다. 거래가 언제 재개될지 막막한 데다 뾰족한 구제방안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7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은 미국에서 '제재 대상자(SDN)로 지정한 러시아 7개 은행에 대한 송금 및 거래를 중단한 상태다. 미국의 러시아 금융제재와 유럽의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스위프트) 결제망 배재 조치에 동참하는 데 따른 조치다.

앞서 지난 1일 우리 정부는 ▲스위프트 결제망 퇴출 ▲러시아 주요 은행과 거래 중지 ▲러시아 국고채 투자 중단을 밝힌 바 있다. 국제사회의 러시아 금융제재 조치에 합류하기 위해서다.

우크라이나 러시아 사태 이미지. [사진=아이뉴스24 DB]

◆ 환전도 못하고 속수무책…"기약 없이 기다려라"

사실상 러시아와 관련된 모든 금융거래가 중단되는 수준이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 농협은행은 SDN 지정 은행과 스위프트 외출 명단에 포함된 은행에 송금 및 거래를 중단시켰다.

하나은행과 국민은행은 SDN지정은행과의 거래가 중단된 상태며 스위프트 제재 대상은 은행은 유예기간에 한해서 거래 가능여부를 판단하고 있다. 이후 미국의 유예기간 종료 및 조치에 따를 예정이다.

러시아와 관련된 금융거래가 막히면서 현지 교민과 유학생을 중심으로 패닉에 빠졌다. 국내 은행을 이용해 러시아로 송금해 현지서 사용하던 교민들은 하루아침에 받은 거래 중단에 예치된 자금을 찾을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문제는 뚜렷한 소비자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채 속수무책으로 기다리고 있단 점이다.

러시아에 거주하는 한 교민은 "은행에서 전화 왔는데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가지고 있는 루블을 원화로 환전하려면 지금 상황에서는 기약이 없다고 말하더라"라며 "한국에서 돈을 보내줘도 받을 방법도 없고 막막하기만 하다"고 말했다.

패닉에 빠진 건 현지에서 은행을 이용하던 국외 소비자들뿐만이 아니다. 은행들 통해 러시아펀드에 투자했던 투자자들도 거래가 중단되며 자금이 묶였다.

◆ 러시아 펀드 투자자들 자금묶여…"휴지조각 되나"

지난 3일 기준 5대 은행에서 거래 중단된 펀드는 총 27개다. 은행별로 하나은행이 11개 펀드가 거래 중단됐으며, 뒤를 이어 ▲신한은행 7개 ▲우리은행 5개 ▲국민은행 3개 ▲농협은행 1개 펀드가 거래 중단됐다.

문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사태가 지속되는 만큼 재개 시점을 알 수 없단 까닭이다.

이들 펀드는 지난달 28일부터 러시아의 증권, 선물시장 휴장에 따라 신규판매, 추가납입, 환매가 일체 중단된 상태다. 자본시장법 시행령에 따르면 투자대상 국가의 거래 중지 사태 폐쇄, 휴장 등은 환매 연기 사유에 해당된다.

운용사의 별도 지시가 있기 전까진 거래가 재개될 수 없으며, 운용사 또한 러시아 증권 시장의 재개 시점을 예측할 수 없는 만큼 펀드 거래 재개 시점을 제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거래가 재개 된다 해도 수익률이 회복될지도 미지수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러시아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58.27%까지 하락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있던 지난달 24일 러시아 증시가 39% 이상 폭락하는 등 현지 증시가 급격히 침체된 까닭이다.

불안요인은 수익률 하락과 거래 정지뿐만이 아니다. 거래가 재개된다 해도 상장폐지 우려도 배재할 수 없다. 지난 2일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 러시아를 신흥국지수(EM)에서 퇴출시키고, 오는 9일 종가부터 모든 지수 내 러시아 주식에 대해 0원에 가까운 가격(0.00001)을 적용키로 결정한 탓이다. 이에 러시아 MSCI를 편입한 펀드들의 상장폐지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투자자들은 기약 없는 기다림과 자산가치 하락으로 허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 투자자는 "2주 만에 80% 넘게 하락했는데, MSCI가 러시아펀드에 0.00001원을 적용하면 사실상 휴지조각이 되는 것이 아니냐"면서 "러시아 증시가 회복된다 해도 상장폐지 가능성도 배재할 수 없는 노릇"이라고 토로했다.

◆ 은행권 '긴급 대응반' 설치 등 대책마련 분주

은행권은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동시에 다각도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펀드의 경우 대고객 안내를 강화하고 있으며, 외환 거래는 고객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행일 안내 및 시행일 이후 외환거래시 타 금융기관을 통한 거래 안내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은행권 관계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24일부터 우크라이나 사태 대응반을 신설했으며, 우크라이나 사태 악화와 루블화 가치의 급격한 변동 등에 따른 러시아법인의 위험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대사관, 러시아 주재 한국기업이나 타 금융기관과 지속적으로 정보 공유중인 가운데 국내외 정책 방향에 따라 시나리오 별로 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안전핀 빠진 해외주식 거래…복수 브로커 필요성 부각

다올·IBK證, 거래 중지 사태 현지 브로커 이슈로 해외주식 거래 정지 카카오페이證, 타 업체 복수 계약 덕 거래정지 여파 피해 거래 중지 사태 주요 증권사, 거래 안정성 위해 ‘듀얼 브로커’ 체제 갖춰

시장경제 포럼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다올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은 지난 13일 거래 중지 사태 해외주식 매수 서비스를 중단했다. 이들은 문자·홈페이지 등을 통해 미국 현지 증권사 사정으로 미국 주식과 상장지수펀드(ETF) 매매 주문이 불가능하다고 공지했다.

이들이 갑자기 서비스를 중단한 이유는 현지 브로커 계약을 맺고 있는 LEK증권의 서비스가 정지되면서다. LEK증권이 지난 10일(현지시간) 영업 정지 처분을 받으면서 계약을 맺은 국내 증권사들의 해외주식 서비스가 중단된 것이다.

특히 미국의 경우 16개에 달하는 다수의 증권거래소가 있는 만큼 해외 브로커들은 국내 증권사로부터 주문을 받으면 각 종목에 해당하는 거래소로 주문을 대신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반대로 체결이 완료되면 해당 브로커는 국내 증권사에 해당 소식을 알려준다.

다올투자증권 관계자는 “해외주식 서비스를 오픈한지 3개월밖에 안 됐다. 다른 중개 증권사와의 복수 계약을 협의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터진 것”이라며 “조속하게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IBK투자증권 관계자 또한 “작년 말 해외주식을 시작했다 보니 복수 브로커 증권사와 계약을 맺을 겨를이 없었다”라며 “현재 대체할 수 있는 브로커를 찾고 있고,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재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실제 카카오페이증권 또한 LEK증권을 브로커로 두고 있었지만, 이와 동시에 타 업체와도 계약을 맺고 있었던 덕에 주식거래 정지 여파를 피할 수 있었다. 카카오페이증권은 LEK증권이 아닌 다른 메인 파트너사와 주거래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NH투자증권, 키움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등은 미국 주식 거래를 위해 2~3곳의 복수 증권사를 현지 브로커로 두고 있다. 대신증권은 한 곳과 거래를 하고 있지만, 최근 한 곳을 더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주로 거래를 진행하는 대형 증권사가 있고, 만약 해당 증권사에 문제가 생길 시 거래 중지 사태 즉시 다른 브로커를 통해 거래를 이어갈 수 있는 ‘듀얼 브로커’ 시스템을 세팅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국내 증권사가 각 나라의 회원사로 등록돼있지 않은 만큼, 현지 증권사가 어떤 상황에 놓여있는지 파악하는 것이 쉽지 않다”라며 “믿을만한 다수의 현지 증권사, 특히 대형사와 계약을 맺는 것이 가장 거래 중지 사태 거래 중지 사태 좋은 예방책”이라고 설명했다.

NH투자증권의 경우 지난해 4월 현지 브로커 사정에 따른 전산 장애로 약 1시간 동안 거래가 제한된 적이 있다. 현지 정전 사태로 인해 해외 브로커하우스에서 서버 장애가 발생한 것이다. 회사는 문제발생 이후 다른 한 곳과 추가로 계약을 맺은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 관계자는 “작년 사고가 났을 때는 한 곳과 계약을 맺고 있었고, 해당 사건 이후 한 곳과의 브로커 계약은 확실한 안정성을 보장하지 않는다는 판단에 복수 계약을 맺었다”라며 “한 곳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다른 증권사를 통해 곧바로 개선할 수 있도록 했다”라고 말했다.

한 관계자는 “현지 파트너 브로커 증권사와 소통을 잘하는 것도 중요하다”라며 “현지 중개사가 당국으로부터 거래 중단 통보 등을 받을 경우 국내에서도 이와 거래 중지 사태 관련한 대처 방안을 제시해 사전에 투자자 피해를 막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거래 중지 사태

일본 거래소그룹(JPX) 산하 도쿄증권거래소가 시스템 장애로 온종일 모든 주식 종목의 거래가 중단됐다.

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도쿄증권거래소는 하드웨어 고장 및 설비 장애로 시장 정보를 제공할 수 없어 이날 모든 주식 종목의 거래를 정지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일시적으로 중단된 적은 있었지만, 하루 종일 시장이 가동되지 않은 것은 1999년 전자시스템으로 변경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해킹 등의 징후는 감지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증권거래소와 같은 시스템을 사용하는 삿포로증권거래소, 나고야증권거래소, 후쿠오카증권거래소에서도 거래가 정지됐다. 다른 시스템을 쓰는 선물 거래 중심의 오사카거래소는 거래가 되고 있다.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이번 중단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면서 "이런 일이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프로필 이미지

//var refer = location.hostname + location.pathname + "/dnews"; window.livereOptions = ; (function(d, s) < var j, e = d.getElementsByTagName(s)[0]; if (typeof LivereTower === 'function') < return; >j = d.createElement(s); j.src = 'https://cdn-city.livere.com/js/embed.dist.js'; j.async = true; e.parentNode.insertBefore(j, e); >)(document, 'script');

제호 : e대한경제 / 신문등록번호 : 서울 가00237 / 발행·편집인 : 김형철
등록일자 : 2008년 10월 21일 /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711 건설회관 12층
구독문의 547-6494~5 / 대표번호 : 02-547-5080 / 청소년 보호책임자: 장세갑
e대한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